젠한방단식원

비만유형별관리법

 
작성일 : 15-02-24 13:27
보식중 위장을 건강하게 하는 보식법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509  

단식원을 운영하다보면 단식중에는 단체생활에서 그래도 충분히 단식건강법을

실천을 잘하는데, 보식기간 무엇이 좋은 식습관인가?

내 체질이나 몸에 증상에 맞추어 관리하는 방법이 무엇이 좋은가?

에 대해서 접근하면서 건강상태에 따른 먹거리 접근법을 찾아보겠습니다.

아래 체질별 먹거리 구분은 오행체질별 접근법입니다.

오행에서 위장은 토(土)에 해당되는 내장기는 위장과 대장 등입니다.
  소화기를 관장하는 단맛
달달한 단맛은 기본적으로 소화기를 관장하는 맛이다. 위와 췌장의 기능을 좋게 하는 맛으로 이해하면 된다. 따라서 단맛이 부족할 경우 비, 위장과 관련된 질병이 잘 생긴다. 또 전두통, 무릎 전방부 신경통도 잘 생기고, 아래 잇몸, 유방, 입술 등에도 질병이 생길 수 있다. 입술이 부르텄을 때 단맛을 먹으면 낫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렇다고 단맛을 너무 많이 먹어도 좋지 않다
동양철학에서 말하는 오행론으로 볼 때 단맛은 짠맛을 중화시키는 맛이기 때문이다. 멀리 갈 것도 없다. 음식이 짜게 되면 설탕을 넣는다.
그러면 짠맛이 덜해진다. 단맛이 짠맛을 중화시키기 때문이다. 
 
따라서 단맛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 하면 짠맛이 부족했을 때 생기는 병의 역습을 받을 수 있다.
신장, 방광, 골수, 뼈에 병이 들게 할 수도 있다는 말이다. 따라서 여기서도 똑같이! 단맛 또한 부족하지도 않게, 그렇다고 넘치지도 않게 섭취하는 것, 꼭 기억하자.

Tip  단맛 나는 식품 총정리
● 곡식-기장, 백미
● 과일-참외, 호박, 대추, 감
● 채소-고구마줄기, 미나리, 시금치
● 육류-쇠고기, 토끼고기, 동물의 위장, 비장, 췌장
● 조미료-엿기름, 꿀, 설탕, 잼, 엿, 포도당
● 근과류-고구마, 칡뿌리, 연근, 인삼, 감초
● 차류-인삼차, 칡차, 구기자차, 식혜, 대추차, 꿀